[공통] 2015-06-18 | Hit 5699

체계적인 산후조리의 필요성

산후의 여성은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매우 큰 변화를 겪게 됩니다. 산후조리는 시기에 따라 체계적으로 달라야 합니다. 적절한 산후조리에 실패할 경우에는 산후풍, 산후 우울증 등 다양한 질병이 고질화, 만성화될 가능성이 많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산후보약은 언제부터 복용할까?

자연분만의 경우에는 자연식이 가능할 때부터 바로 한약 복용이 가능합니다. 제왕절개의 경우에는 3-5일 정도의 시간이 경과한 이후부터 복용을 시작합니다. 시기에 따라 다른 산후조리 전략 출산 후 여성의 기본적인 몸 상태를 한의학에서는 ‘다어다허’라고 표현합니다. 어혈의 증상이 많고(다어), 기혈의 허약이 동반(다허)된다는 것입니다. 어혈과 자궁내 노폐물을 먼저 제거하는 과정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만약 어혈이 적절하게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 보법을 구사할 경우에는 혈체, 기체 등으로 인해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미올한의원의 산후보약

미올미즈 보궁탕은 1,2,3단계 산모의 상태에 따라 맞춤 처방됩니다.

단계 1. 어혈을 제거하자 (출산후 10일)

출산 후부터 10일간은 어혈, 노폐물, 임신후 오로 등을 제거하는 치료가 가장 먼저 시작되야 합니다. 어혈을 제거하고 자궁의 자연적인 퇴축을 돕습니다. 이 시기에 대표적인 처방이 생화탕이며 미올미즈의 어혈탕은 생화탕을 기본방으로 하여 산모의 몸 상태에 따라 맞춤형으로 처방이 가감되게 됩니다. 제왕절개를 통해 분만을 한 여성의 경우에는 자연분만에 비해 어혈의 양상이 심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 시기에 보다 면밀한 치료가 들어가야 합니다.

단계 2. 산후풍을 예방하자 (출산후 10일부터 출산후 40일, 약 한달간)

어혈탕을 통해 적절하게 어혈을 제거한 다음에는 부족해진 기혈을 보충하는 치료가 시작됩니다. 이 시기의 치료가 중요한 이유는 산후풍 예방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기 때문입니다. 임신 및 출산 과정에서 부족해진 기혈을 보충하고 이완된 인대, 관절을 견고하게 바로 잡습니다. 적절한 치료를 놓치게 되면 증상이 고질화, 만성화되어 산후풍으로 오랫동안 고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녹용대보탕이 대표적으로 사용되며 미올미즈의 보궁탕은 이를 기본방으로 하여 산모의 몸 상태에 따라 맞춤형으로 약재를 가감하여 처방합니다.

단계 3. 임신 전 체중을 회복하자 (출산후 40일부터 백일, 약 두달간)

40일간 적절한 산후조리를 통해 산모의 몸 상태가 많이 회복이 되었다면 이제부터 임신 전 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한 산후 다이어트에 돌입하게 됩니다. 산후 다이어트는 일반적인 다이어트와는 달리 신경써야 할 것이 많습니다. 무리한 다이어트가 모유수유나 산후풍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미올한의원의 오랜 다이어트 임상 경험과 미올미즈의 산후조리의 장점이 잘 조화되어 매우 효과적이고 무리없이 산후 다이어트가 가능합니다.

산후에는 미올미즈 보궁탕 잊지마세요. 

TOP